클림트 Books

어린이 날을 맞이하여(?) 클림트에 관한 역사 소설을 읽었다.

헝가리 교환학생 시절 클림트의 그림을 보고 반한 적이 있다. 
처음에는 클림트라는 화가도 몰랐고 유명하다는 것도 몰랐었다. 
단지 그냥 자꾸만 눈에 들어왔다. '부채를 든 여인'의 모습이.
그렇게 그 그림이 클림트의 그림이라는 것을 알게되었고 '키스'라는 유명한 그림을 그린 화가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빈은 부다페스트에서 가까운 도시였고 나는 클림트의 그림을 보기위해 혼자서 빈을 찾았다. 
그곳에서 클림트 뿐 아니라 에곤쉴레라는 동시대의 유명한 화가도 알게 되었다. 
빈은 에곤쉴레와 클림트의 도시였다. 어딜가나(미술관) 클림트와 에곤쉴레의 그림이 걸려있었다.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쉔부른에서 '키스'를 감상할수 있었던 것 같다. 물론 '유딧'도.
빈에서 미술관들을 관람하면서 클림트는 인물화 뿐아니라 풍경화도 많이 남겼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 
사실 '키스' 보다는 '해바라기'가 더 인상깊었던것 같다. 처음보았던 클림트의 작품 '부채를 든 여인'은 보질 못했다. 

그때의 기억을 더듬으며 책을 읽어나갔다.
이 책은 역사를 기반으로 한 '소설'이기에 실제 역사와는 다를 수 있다는 저자의 서문과함께 시작했다.
클림트의 정식적 연인이었던 에밀레 플뢰게, 이 여인의 1인칭 시점으로 소설은 쓰여져 있었다. 
내가 알고 싶어했던 클림트는 인간적으로는 실격인 사람이었다. 14명의 사생아를 만들었고 그 누구와도 결혼하지 않았다. 
예술가라서 그런가... 나로써는 이해할수 없는 삶의 방식이었고 에밀레 또한 답답한 면이 있었다. 
하지만 그림에서 만큼은 대단했던 것 같다. 당대를 대표하는 화가였고 현재까지도 클림트의 그림을 보러 빈까지 찾아가는 사람이 있을정도니.
중간에 에곤쉴레가 나왔을때는 약간의 전율이 일었다. 동시대에 천재가 두명이라니. 마치 다빈치와 라파엘로같은 느낌이랄까.
에곤쉴레가 클림트의 제자였다가 의견차이로 독립했었다는 내용이 기억이 났다. 물론 그 내용은 나오지 않는다. 
책의 전체적인 내용은 당대의 유명인사가 나와 화려한 생활을 보여주는 모습이 마치 '미드나잇 인 파리'와 같았다.

인간적인 클림트의 모습은 마음에 들지 않지만, 그의 그림은 여전히 매력적이며 다시 한번 보고싶다는 생각이 든다. 

무엇이 먼저일까... 주절주절

삶에 지쳐간다.
내가 그토록 원하고 바라던 삶은 무엇이었나.
나는 지금 어떠한 삶을 원하고 있는가.
나는 미래에 어떠한 삶을 원할 것인가.
나는 언제까지 미래를 위해 현재에서 노력해야하는가.
언제까지....언제까지....노력만 해야하는건가....
무엇을 위한노력인가....잘모르겠다.
하루하루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서 많은 것을 하고 있어서 나를 잃어버린 기분이다.

2012년 9월 로마 여행 첫날! ㄴItaly Trip


1년 반이 지나서야 이렇게 포스팅을 남긴다. 귀차니즘으로 미루고 미루고 또 미루다 오늘 그래도 기록은 남겨야 하지 않겠냐는 마음으로 포스팅을 재개한다. 이마음이 얼마나 갈지는 모르겠지만....


영화 천사와 악마를 보면서 살면서 꼭 로마, 바티칸을 가봐야지 라고 생각했던때가 있었다. 그때만해도 그냥 생각이었다. 인생에 한번쯤이라고...

그러다가 9월 둘째주 월요일에 학교 수업이없다는 소식을 듣고 "로마"를 떠올렸다. 부다페스트에와서 처음으로 가는 유럽 여행이었고 일주일뒤에 떠나는 여행이라 돈이 많이들더라도 가고싶었다. 지금생각해보면 왜그렇게 비싸게 갔다왔는지 약간 후회되기도하지만 9개월간의 유학생활동안 최고의 여행지는 이때 갔다왔던 로마와 피렌체였다.


출발을 금요일 밤에 해야했는데 목요일에서야 숙소, 비행기티케팅을 완료했다. 당연히 로마에 대한 공부는 전혀 하지못한상태! 비행기타고가면서 공부하자는 생각에 유럽100배즐기기 책과 갈아입을옷, 세면도구등 여행배낭을 싸서 공항으로 출발했다. 부다페스트시내에서 공항까지 가는 방법은 블루라인 메트로를 타고(메트로 몇호였는지 정확히 기억이 안나지만 2호선이었던것 같다) 종점까지 간후에 200번 버스로 갈아타면 된다. 시내에서 약 1시간정도 소요된다. 

▲Budapest to Rome by 라이언에어

 라이언에어를 타고 로마로 향했다. 3박 4일 일정이었지만 금요일 밤에 출발한터라 실제 여행은 2박3일일정이었다. 부다페스트에서 로마까지 약 2시간정도 걸렸던것 같다. 로마공항에 내려서 로마시내까지 들어가기위해서는 1시간정도 버스를 타야했다. 공항에서 떼르미니 역까지 요금이 4유로!

▲ 떼르미니 역에서 우리를 맏이한것은 반가운 삼성!

떼르미니 역에 도착하니 삼성 갤럭시s3광고가 크게 걸려있었다. 얼마나 반갑던지!!! 시간이 늦은관계로 사진만 대충찍고 숙소로 향했다. 형과 내가 묶을 숙소는 한인민박으로  떼르미니 근처에있는 다래민박이었다. 민박도 찾아볼시간이 없어서 유럽100배즐기기 부록에 쿠폰이 있길래 전화해서 예약한곳이었다. 민박에 도착하니 아주머니께서 친절하게 맞아주셨다. 사실 처음에 방이없어서 옆 민박을 연결해주신다고 했는데 방이 생겨서 다래민박에서 자도 된다고하셔서 짐을 대충풀고 내일 돌아볼 로마에 관해 공부를 조금하고 잠자리에 들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